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bsite UX & Design2012. 11. 6. 11:57

개편된지는 좀 지나긴 했지만 여전히 적응이 안되는 서비스가 있어서 오랜만에 글을 쓴다. 


네이트의 메인 화면인데, 포털의 메인화면은 모든 회사들이 굉장히 공을 들이는 분야이다. 


메인화면을 통하여 각 서비스들로 트래픽을 유입시켜야 하기 때문에 모든 전사 UX역량이 총집결이 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비스의 미리 보기는 필요하다. 


내가 이 링크를 눌러서 좀더 자세하게 볼지 말지를 결정해 주기 때문에 미리 보기는 꼭 필요한 내용이며 사용자의 판단을 돕는다. 


네이트 메인이 바뀌면서 로그인후에 나오는 좌측 새로온 메일 갯수를 누르면 메일로 바로 가는게 아니라 메일 리스트가 뜨게 되었다. 


<아래 이미지 참조>




누구 아이디어인지 몰라도 진짜 진짜 불편하다.


아마도 메일 리스트 확인후 개별 메일로 직접 연결 시켜서 빠르게 메일 본문으로 가게 하겠다는 의도는 알겠다. 그리고 메일 사용량을 늘려보고 싶다는 의도도 알겠다. 그렇지만 과연 저 메일 리스트가 저기에 뜨는게 맞는지 의문이다. 


이미 new 메일 갯수를 확인하고 클릭을 했다는 것은 사용자는 메일 서비스를 이용하겠다는 의미이고, 클릭했을때 빠르게 메일 서비스로 이동을 해서 풀 사이즈의 화면에서 메일 서비스를 잘 이용하게 해주면 되는것이다. 


저 작은 창에서 리스트를 보고 페이지가 넘어가면 하단 2,3 버튼을 열심히 눌러서 봐야 하기 때문에 결국 난 위에 메일 리스트로 가는 버튼을 한번 더 누르고 만다. 


이런 경우가 진정한 오버 UX의 표본이 아닌가 싶다. 


저건 미리 보기가 아니라 그냥 서비스를 꾸겨 넣은 것에 불과하다. 


기본기를 키우기 보다는 저런 멍청한 짓들을 자꾸 하니깐 사용자가 줄어들고 있다는 점도 담당자에게 꼭 이야기 해주고 싶다. 




Posted by +쇠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Website UX & Design2009. 8. 4. 16:28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이 회사를 뭐라고 정의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Web Agency 이기도 하고, UX 컨설팅을 하기도 하고, 광고 제작도 하는 회사입니다.  디지털 에이젼시라고 부르기도 하는것 같군요.

D'strict (디스트릭트) 라는 회사입니다.

최근 작업물들을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3D센서를 이용한 제스쳐 센싱 및 홀로그램
http://www.dstrict.com/reference/view.php?order=1&page=1&idx=31


2. 삼성 JET Global Promotion
http://www.dstrict.com/reference/view.php?order=1&page=1&idx=29


3. LG전자 터치폰 Advanced Design project
http://www.dstrict.com/reference/view.php?order=1&page=1&idx=15


웹과 하드웨어 광고를 망라하여 UX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군요.

포트폴리오들의 퀄리티가 놀랍습니다.

한국에도 이런 UX 관련 전문 기업이 있다는 사실 또한 놀랍습니다.  ^^;

저만 모르고 있었지 이미 업계에서는 유명한 분들이시더군요.

아래는 Slideshrare에서 찾은 회사 소개서 입니다.

About Dstrict 2008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dacddi.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Website UX & Design2009. 5. 7. 00: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서핑을 하면서 사이트를 돌아다니다 보면 참 돈은 많이 바른것 같이 보이는데 저 정도 밖에 못만들까 하는 사이트들이 몇개 눈에 띈다.

주로 돈은 많고 웹사이트에 대한 개념이 별로 없는 대기업이나 금융 사이트들이 많다.


대한민국 가장이 가장 많이 들어가는 사이트중에 하나일 것이다. 우리나라 대표 금융 사이트인 국민은행 부동산 사이트.

개편한지 꽤 시간이 지났지만, 개편후에 오히려 사용성(Usability)이 눈에 띄게 현저히!!! 떨어졌다.

개편전에도 웬 java Applet으로 지역별 시세를 보여줘서 로딩 시간을 잡아먹고 그나마 한글은 깨지는 챠트를 보여주더니,  이번 개편은 정말 최악이다.

대표적인것이 아파트 시세 리스트를 플래쉬로 처리를 한것인데,

문제는 마우스의 휠이 플래쉬 스크롤 바에서 동작하지 않는다.

휠마우스는 이제 모든 컴퓨터의 기본이 되었다. 그런데도 , 리스트에서 휠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을때의 짜증이란 정말 이루 말할수 없다.

플래쉬에서도 휠 컨트롤을 이용할 수 있는것으로 아는데 왜 휠에 반응하지 않는걸까?


휠이 되지 않는다면 버튼을 이용해 보도록 하자.

아래로 내려가는 플래쉬 스크롤을 잡아서 내리고자 하면 반응이 매우 느려서 위로 휙 올라가거나 아래로 휙 내려가는 경우가 많다.

 중간정도에 있는 리스트를 보려면 한칸 한칸 매우 천천히 내려가야 한다.

그리고 리스트와 상세보기에 대한 링크가 명확하게 구분되어 있지 않아서 상세보기로 한번 들어가면 길을 잃고 리로드후 처음부터 다시 지역을 찾아가야 하는 최악의 사용성을 보여준다.

아마도 플래쉬로 멋지게 도배를 해봐야지 하고 마음 독하게 먹고 만든것 같은데,

내가 근래에 본 최악의 웹사이트 사용성 사례가 아닐까 싶다.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