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슬픈 뉴스 하나를 보게 되었네요.

모은행 통합 전산망 구축 작업을 지휘하던 전산팀장이 한강에서 숨진채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21610085138723

아직 타살인지 아닌지에 대한 여부는 짧은 뉴스로 알길이 없으나,

정황으로 봤을때 업무 스트레스로 인한 자살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을 해봅니다.

그만큼 엔지니어로써 살아 간다는 것이 쉬운일이 아니겠지요.

더군다나 금융권 전산실은 더더욱 정확성을 요구하는 일인 만큼 스트레스가 더 심할 것 입니다.


PM으로 일을 하던 시절 3개월여를 주말없이 야근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아가며 일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면서도 왠지 모를 불안감에 속쓰림과 불면증에 시달리기도 했죠.

최근에 오픈한 프로젝트에서는 오픈후 문제 때문에 이틀간 밤을 세고 3일째 새벽이 되어서야 집에 들어가서 2시간 자고 다시 나오는 생활을 하기도 했습니다.
설연휴에도 하루는 아침부터 새벽까지 일을 해야 했죠.

그러나 개발자로 일을 하면서 가장 회의가 드는 것은 이런 야근이 아닌,

주변의 시선인것 같습니다.

이렇게 고생을 하면서 노력을 하는데도,  격려는 커녕 장애의 원인을 추궁하고 너희들 때문에 서비스가 이 모양이다,  혹은 너희들 때문에 손해가 막심하다고 하는 영업이나 기획부서의 차가운 시선이죠.

결국 일이란 사람들이 해나가는것 아니겠습니까.

일이 힘들어도 사람이 좋으면 버틸수 있는게 인지상정인데 말이죠.

새해 벽두부터 참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겠습니다.

그리고 다른 분들 프로젝트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걱정하나 안하나 결국 일은 시간이 해결이 주더군요.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발자도 자신의 일에 긍지를 가지고 자신의 능력과 실력에 합당한 대우를 받으며

    떳떳하게 일하는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저부터 노력해야죠^^

    2010.02.18 09:32 [ ADDR : EDIT/ DEL : REPLY ]
    • Breeze

      네 개발자들 모두가 그런 마인드로 일을 한다면 언젠가는 그런날이 오겠죠. 엔지니어들이 뭐 다른 직종보다 더 대접해달라는 것도 아니고 노력한 만큼만 인정 받겠다는건데 그게 왜 그리 힘든건지...

      2010.02.19 07:43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