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igital Device2009. 10. 17. 16:35

이미 약간 시간이 지난 이슈가 되겠습니다만, 아이리버에서 e-book Story를 출시하였습니다.

사실, 전 한국에서 e-book이 크게 인기를 못 끌것이라고 예상을 하고 있었고, Story도 그닥 큰 성공을 거두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e-book 단말기의 대체재라고 할 수 있는 PDA 나 PMP, Smart Phone , MP4 Player 등이 너무나 많이 보급이 되어있어서 마음만 먹으면 포멧을 변환하여 얼마든지 볼 수 있는 여건이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 베터리 사용시간이나 문자 가독성등에서 월등하게 E-book이 뛰어나다는 것도 알고 있고,

아마존의 Kindle을 보고서 참 대단한 물건이라는 생각도 했습니다만,

그렇다고 사용자들이 30~40만원에 달하는 기기를 추가로 구매하겠냐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오늘 뉴스를 보다가 보니 초기 물량 2000대가 매진되었고, 현재까지 4400여대가 팔려나갔다는군요.

초기의 인기는 실로 대단하다고 보여집니다.

세계적으로 보면 e-book 시장은 점차 커질수 밖에 없는 시장이라고 보여집니다.

종이 책이 주는 장점은 분명 있으나 부피의 문제로 점차 편리하고 콘텐츠의 가격이 저렴한 e-book이 대세를 이루는 날이 꼭 오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에서도 파피루스라는 e-book 단말기를 해외에 런치할 예정이라고 하는데 실제 런치가 되었는지는 확인할수가 없군요. 올 초에 CES에 출시를 했나 본에 그때의 기사들 외엔 실제 판매되고 있는 곳은 없네요.

Samsung debut Touchscreen Ebook 6
검색을 해보니 한국에서는 교보문고와 이미 SNE-50K라는 eBook 단말기를 33만원에 출시를 했더군요.





일본의 Sony에서도 이미 유선 단말기 2종을 미국에 출시했고, 연말에는 Wireless와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가 지원되는신형 단말기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 (화면을 터치해서 페이지를 넘기거나, 단어를 클릭하면 해당 단어의 의미를 보여주는) 와 Wireless를 지원하여 책과 신문, 다른 전자 문서를 검색하고 다운 로드 받을 수 있는 최신형 제품입니다.

image


이렇게 eBook 시장은 날로 커져가고 있네요.


이러한 단말기의 보급이 어느정도 진행이 되는 시점이 되면 결국 좋은 eBook data를 많이 가진 단말기가 최후의 승자가 되리라고 생각이 되네요.

네비게이션이 초기에 비싼 가격으로 인하여 일부 차들에 장착되었다가 이제는 거의 모든 차들에 기본으로 장착되고 있는 것처럼, 이 eBook 또한 앞으로 모든 사람들이 한개씩 들고 다니는 그러한 기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특히 초,중,고 학생들에게 교과서 대신 이런 전자책을 지급한다면 무거운 책가방에서 벗어날 수 있고 종이를 만드는데 불가피하게 야기되는 산림 파괴 문제도 해결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개인적으로는 그런 시대가 빨리 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마존의 Kindle 이후로 지름신이 또 한번 오려고 하는군요.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