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NS and Community2009. 2. 17. 00:50

MySpace가 한국에서 2월 18일부로 철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서비스런치 시기가  2008월 4월중순경 이었으니 아직 1년도 채 되지 못했습니다.

2008년 정도의 통계자료를 보면 미국 SNS시장에서 1위의 점유율을 기록하는 MySpace의 한국 철수 결정은 높은 한국형 서비스에 대한 벽을 실감하게 해줍니다.

이미지 출처 : TechCrunch (http://www.techcrunch.com/2009/01/13/social-networking-will-facebook-overtake-myspace-in-the-us-in-2009/)


일본이나 아시아권 나라들이 대부분 야후나 구글의 독무대인것과는 달리 한국에서는 야후 코리아는 4위권  구글 코리아는 20위권 정도의 순위에  불과합니다.

인터넷분야에서 만큼은 글로벌 브랜드 파워가 먹히지 않아 보이는데요.

스타벅스니 커피빈이니 브랜드 좋아하는거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만한 한국인들이 보여주는 결과치고는 참 의외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 단순히  언어적인 장벽이라고 하기에는 사실 좀 설명이 불가능한 부분입니다.

Localize이슈야 중국이나 일본이나 마찬가지이니깐요.

물론 시장의 규모면에서 중국이나 일본등에 더 많은 투자를 하긴 합니다만, 요새 개발되는 웹어플리케이션은 기본적으로 Unicode를 지원하면서 국제화를 염두에 두고 개발이 되고 있으니 단순한 투자 규모로 설명하기도 어렵습니다.

특히 MySpace는 로컬라이즈에 많은 신경을 쓴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의 한국 Myspace와 미국 Myspace를 비교해보시면 많은 부분이 로컬라이즈가 된것을 보실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화면에 많은 정보를 요약해서 보여주는 것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기호에 맞게 로컬라이즈를 한것 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생각하는 글로벌 커뮤니티의 실패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한국인은 정서상 모르는 사람과 교류하기 보다는 이미 알고 있는 지인들과 교류하기를 더 원한다.

그리고,  토종 서비스들의 선점 효과에 비하여 Myspace같은 신규 서비스를 추가적으로 사용할만한 가치를 못느낀다.


검색에서는 네이버, 개인 관계형 서비스는 싸이월드,  블로그는 티스토리 , 카페는 다음/네이버...

이미 토종서비스들이 자리잡은 이 자리를 외국의 글로벌 회사들이 공략하기란 점점 쉽지 않은 일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한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만한 한국형 서비스에 대한 좀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할 것입니다.

한국의 높은 벽을 뚫기 위하여서는 글로벌 회사의 인재 채용 방식도 바뀌어야 할 것입니다.

영어만 잘하고 외국물 먹은 사람들 보다는 한국형 서비스 전문가를 영입하여 서비스를 만드는데 더  주력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인적으로 My space가 로컬라이즈를 제대로 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몇몇 부분에서 한국인의 입맛에 맞추려고 했지만, 사실 그 외 '감성적'으로 다가가는 부분에 대해서는 미국적 감성을 유지했었으니까요. ^^;;

    2009.02.19 18:48 [ ADDR : EDIT/ DEL : REPLY ]
    • Breeze

      초창기 야후나 구글 사이트를 보시면 영문 텍스르를 번역기를 돌려서 번역한 수준으로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에 비하여 마이스페이스는 많은 노력을 한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결과론적으로 제대로 한것은 아니겠지만요. ^^
      상대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는 의미로 말씀드린것입니다.

      2009.02.19 19:10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