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rogrammer2009. 4. 28. 02:01

대한민국 개발자의 몸값이라...   라는 글을 읽고 자기전에 몇마디 적습니다.

전자신문 기사를 읽고 쓰신 글인데 SW개발 가치 한국 푸대접 란 기사입니다.

물론, 맞는 말입니다.

한국 개발자들의 퍼포먼스가 뛰어나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개발은 정말 잘하는 것 같습니다.

단, 개발 만 입니다.



제가 아는 많은 분들이 미국에서 개발자로 일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저도, 미국에서 한달 정도 체류하면서 외국 개발자들과 일을 해본 경험도 있고 그외에 출장도 여러번 다녀왔었습니다.

그 경험에 의하면  기타 다른것들은 중국이나 말레이지아, 인도, 파키스탄 개발자들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한국 개발자들은 대체적으로 언어가 안됩니다.

물론 잘 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습니다만, 대체적으로 봤을때 그런것 같습니다.

저도 영어를 잘하는것은 아닙니다만,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말레이지아, 인도등을 제외하고서라도 중국, 일본인들의 영어가 매우 훌륭합니다.

아마도 오랜 외국생활을 해온 사람들을 만나서 그럴지 몰라도 영어 부분에 있어서는 저도 그렇고 한국 개발자들이 좀 더 노력을 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국 개발자들은 논리적인 부분에 약한것 같습니다.

왜 이렇게 개발을 해야 하는지, 왜 이런 로직을 사용했는지 등, 개념적인 설명과 로직으로 상대방을 설득 시키는 능력에 있어서는 떨어지는것 같습니다.

외국애들은 개발은 잘 못해도 자기가 왜 그렇게 코드를 짜는지에 대한 로직은 분명하게 설명을 합니다.

한국 개발자들은 그에 비하여 일단 코딩 부터 시작하기 마련입니다.

관습적으로 로직보다는 기능구현과 개발 속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또한 한국 개발자들은 문서화 작업에 약합니다.  로직이 약하니 문서화에도 약할 수 밖에 없습니다.

설계단계나 설계후 산출물을 만들어 내는 외국 개발자들의 능력은 가히 대단합니다.

개발 설계 문서가 무슨 책 한권 분량을 쳐냅니다.

사실 코드로 짜면 별 내용도 없지만, 그 코드를 만들어 내기전에 고민한 흔적들이 문서에 나타납니다.


물론 단점도 있습니다.

개발보다는 토론과 문서화에 열중하다 보니, 일정이 길어집니다.

야근이란 개념이 별로 없어서 8시에 출근해서 4~5시면 퇴근들을 합니다.

영국의 개발자들과 일할때는 프로젝트 런치 이주일전에 영국의 담당 QA가 한달간 휴가를 가버리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러면 그들은 그냥 한달을 기다리자고 하며 그게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개발자가 그랬다면 당장 모가지가 달아났을 겁니다.



한국이 개발자들이 개발 잘 하는것은 모두가 인정하는 바입니다.

몸값이 낮다고 푸념하기 보다는 좀더 가치를 키울 수 있는 방법들을 모색해 보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개발능력, 프로젝트 관리능력, 그리고, 영어(언어/커뮤니케이션)와 로직, 그리고 문서화.

이런 능력들이 조화를 이룰때 세계 시장에서 한국 개발자들이 제대로된 평가를 받을수 있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음에 와닿는 좋은 글 입니다. ^^

    2009.04.29 02:24 [ ADDR : EDIT/ DEL : REPLY ]
    • Breeze

      또 방문해주셨네요 ^^ 감사합니다.

      2009.04.29 11:24 [ ADDR : EDIT/ DEL ]
  2. 모아

    저도 미국에서 이야기하고 있는데, 너무 콕 찔렸습니다.

    2009.04.29 04:39 [ ADDR : EDIT/ DEL : REPLY ]
    • Breeze

      사실 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제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이 영어/커뮤니케이션/로직/문서화 이런것들 이니까요. ㅎㅎ

      2009.04.29 11:25 [ ADDR : EDIT/ DEL ]
  3. tee

    말씀하시는 개발의 잘하고 못함이 생산성을 두고 말씀하시는 것 같군요;
    말씀하시는 퀄리티 관점에서의 "잘"을 기준으로 개발을 잘 못하는 외국 개발자를
    많이 접한 저로써는 개인적으로는 너무 한국인 외국인 기준으로 말씀하시는 부분에
    대해서 큰 공감이 가지 않습니다;;;
    저의 경우 깊게 생각하지 않고 시키는대로만 하는 외국 개발자를 많이 접했습니다.
    잘하는 사람들을 못봐서 그렇다고 말씀하신다면; 잘하는 사람들은 한국사람들이
    오히려 상황에 따른 융통성이나 개발순발력등 외국인 못지 않게 상당히 뛰어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문서의 작성에 항상 문서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야 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큰 관점의 흐름도나 운영매뉴얼등 코드 외적인 부분의 문서는 물론 있어야 하나
    디테일한건 코드내에 디스크립트 하거나 어느정도는 코드를 잘 함으로써 풀어가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문서가 많이 나오는게 좋은건 아니죠. 정말 가끔 문서만 잔뜩 양산하는
    사람들 정말 스트레스 입니다. 그시간에 코드를 잘 짜고 주석이나 필요한만큼
    잘 달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게끔 만드는 분들도 참 많습니다.
    푸념입니다만; 솔직히 너무 잘해도 안됩니다. 이거 가끔 생각하는 묘한 관점인데
    문서를 많이 안만들게되는 개발문화는 윗 선배들이 닦아놓은 터전이 이모냥이여서 그렇습니다.
    문서를 가치를 중시하고 인정하고 관리하고자 하는 조직이 아니라면 문서 만드느라
    야근하며 피토할시간에 집에가서 가족과 좋은시간이나 함께 보내는게 낫지 않을까요;
    그래서 문제가 터져야 인식하기 시작하는 멍청한 매니저들은 고생 좀 해봐야합니다.
    한편으론 심각한 문제가 안터진다면 필요성이 약한 환경이므로 구지 일을 만들어 할 필요는 없겠지요.
    술한잔 해서 엄청 주절이게 되는군요; 꾸우벅;

    2009.05.09 01:36 [ ADDR : EDIT/ DEL : REPLY ]
    • Breeze

      말씀하신데로 외국 개발자들이라고 다 문서화를 잘하고 깊게 생각하고 개발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인도나 파키스탄 출신의 노가다 부대들도 참 많거든요. 그렇지만 제가 주로 접하는 인력들은 미국에서도 초일류 대학을 나온 분들입니다. 외국계회사의 개발팀은 이제 주류가 인도계입니다. 어딜 가나 소프트웨어쪽에서는 인도계가 꽉 잡고 있습니다. 한국인은 어떤 회사를 가도 주류 개발 매니저로써 일하는 분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왜 그럴까요? 제가 위에서 이야기한 문서화에 있습니다. 자기가 한것을 포장해서 잘 이야기하는것. 이 능력이 부족함에 그 원인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서화는 한국의 생산성 중심 개발에서는 크게 중요하지는 않습니다만, 문서화가 결국 자신이 만들어놓은 것을 포장해서 남에게 이야기하는 것이라는 관점에서는 꼭 극복해야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한국상황에서는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입니다만 글로벌 회사에서 자기가 살아남겠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에게는 필수적인 스킬입니다.

      2009.05.09 13:11 [ ADDR : EDIT/ DEL ]

인터넷 포털 서비스2008. 10. 9. 16:56
전자신문에 다이 오픈소셜에 참여하기로 했다는 기사가 떴군요.



포털의 특성상 자사의 도메인안에 오랜 체류시간을 가져야 높은 광고 단가를 유지 할 수가 있기 때문에, 이런 개방형 서비스에 인색했던것이 그 동안의 현실인데, 다음의 이러한 오픈 소셜에 참여한다는 뉴스는 참 반갑습니다.

비록 구글이 주도하고 있는 오픈소셜이 단순히 Facebook을 견제하기 위한 생색내기라는 의견이 있기는 합니다만, (ZDNet 기사 참조)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개방형 서비스의 움직임은 대세라고 보여집니다.

폐쇄적인 서비스정책을 유지하고 있는 NHN과는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는 다음의 이러한 시도가 앞으로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조만간 오픈소셜용 다음 카페나 블로그용 서비스들을 런치 한다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신 인터넷 동향2008. 1. 18. 14:22

전자신문에서 계최하는 Future of Internet Economy Conference 2008이 개최된다.

Freegg가 지향하는 바도 web2.0 UCC이고 관련된 주제들이 많기 때문에 꼭 참석 해서

올해 Freeegg의 사업방향에 대한 정보를 얻었으면 하는데, 참가비가 많이 비싼 편이다. OTL

현재 전자신문사 블로에서 이벤트를 진행해서 매일 두명씩 초대를 해주고 있다.

관심있는 많은 블로거들이 참여해서 의견을 나누면 좋을것 같다.

http://etnews.tistory.com/






이동면 본부장 (KT) 윤대균 그룹장 (NHN) 조광현 대표 (시맨틱스 CEO)
 
[Key-note Speaker 안내]
KT 차세대 개발 TFT 이동면 본부장은 인터넷이라는 보다 비용 효율적인 유통 경로를 통해 발생하는 현상들과,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들, 그리고 사업자간 ecosystem의 방향을 제안할 예정이고,
NHN 컨버전스 센터 윤대균 그룹장은 Web2.0 시대에서 Mash up 형태로 융합된 서비스들이 주류가 되는 미래 인터넷 경제에서의 서비스 패러다임의 변화 플랫폼의 확대, 이로 인한 새로운 가치사슬(Value Chain)의 등장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마지막 Key-note Speaker인 (주)시맨틱스 조광현 대표는 우리들 대신해 흩어져 있는 정보를 검색해주는 ‘Agent’가 이해하기 쉽게 웹사이트를 표준에 맞추기 이전에 흩어져 있는 정보 중에서 사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실제 정보를 똑똑하게 찾아주는 지형 에이전트를 소개하고, 시맨틱스가 보유한 검색기술로 검색과 분류, 분석 동시에 하는 첨단 기술에 관해서 발표를 하게 된다.
 
[행사개요]
행사명 Future of the Internet Economy Conference 2008
부 제 Web2.0 Economy in the Age of Global Convergence
일 시 2008년 1월 29일(화) 09:30 ~ 17:30
장 소 잠실 롯데호텔 크리스탈 볼룸
규 모 3개 TRACK 23개 SESSION, 전시 10Booth, 참관객 1,000명 예상
행사목적
* 미래 인터넷 경제에서 점점 핫 이슈가 되고 있 차세대 웹 기술과 3D Internet, 쇼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등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불러 일으키는 Web2.0 서비스들에 대한 고찰을 통해 새로운 비전과 기술,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본다.
* '인터넷 경제의 미래(The Future of the Internet Economy)'라는 주제로 2008년 6월에 개최되는 OECD IT 장관회의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을 부각키고, 국내/외 기업들의 글로벌 컨버전스 전략을 미리 살펴본다.
주 최 정보통신부
주 관 전자신문사
후 원 한국소트웨어진흥원,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한국정보문화진흥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 W3C,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등
협 찬
[사전등록안내]
등록대상
인터넷 비즈니스 관련 업계 종사자
ㆍ인터넷 기업 Marketers
ㆍWeb Service 기획자
ㆍWeb developers / Web designers
ㆍ정보통신부 산하 기관 및 연구원
Web 2.0 및 인터넷 관련 동호회 및 커뮤니티
→글로벌 컨버전스가 주류가 된 미래 인터넷 경제에서 인터넷 기업들에게 주어진   기회들을 집어보고 2008년 신정부의 정보통신 정책방향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일반 업계 종사자
ㆍBusiness leaders / owners
ㆍEntrepreneurs
ㆍMarketing / Business Consultants
ㆍVenture Capitals
ㆍAdvertising Agency
→이제 Web의 가능성은 모든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업무효율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본 행사에서 지금까지의 Web 발전에 대한 전반적인 흐름과
  비전을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비용 (VAT포함) 사전등록 : 110,000원

현장등록 : 165,000원

등록마감  2008.01.22 까지 마감
등록안내  http://www.sek.co.kr/fiec2008 에서 온라인 사전등록
등록문의 전자신문사 정보사업국 컨벤션팀

TEL 02-2168-9337

FAX 02-2636-8225

Email : swkim@etnews.co.kr

[프그램]
시간 내용
8:30~9:30 등록
9:30~09:50 [개막 행사]
09:50~10:20 Key Note 1 : The Age of Divergence
/ 이동면 본부장 (KT)
10:20~10:50 Key Note 2 : WEB 2.0과서비스 패러다임의 변화/ 윤대균 그룹장 (NHN)
10:50~11:20 Key Note 3 : 인터넷의 미래-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시맨틱 기술
/ 조광현 대표 (시맨틱스 CEO)
11:20~12:00 OVERVIEW
Talk Show
Web2.0 Business Leader's Open Talk Show
Panel : 조산구 상무(KT), 김국현 부장(MS), 범준 실장(오픈마루), 윤석찬 팀장(Daum), 조광현 대표(시맨틱스), 이경일 대표(솔트룩스)
주제 : Web Service / Search / Mash up
12:00~13:00 Lunch
Track T1 - Future Web
Service & Society
T2 - Web 2.0 Business T3 - Web2.0 Wave
13:00~13:30 SNS 2.0 구글의 OpenSocial과 Facebook의 SocialOS 전략
/소프트뱅크 미디어랩 황재선 책임
Business
2.0
OpenID 기반 “이용자 중심” 플랫폼 전략
/ 오픈마루 김범준
실장
Leader's
Wave
HCI/RIA를 통한 미래가치 창출
/ DAUM
전정환 팀장
13:30~14:00 싸이월드 SNS서비스 및 BM의 미래전략
/SK커뮤니케이션즈 김영목 부장
S/W 비즈니스의 진화:
비즈니스 웹의
미래
/ 세일즈포스닷컴
(다우기술)
김박사 팀장
Better Web, Better UX를 위한 Microsoft의 차세대 웹 전략, Silverlight & Windows Live Service
/Microsoft 김대우 과장
14:00~14:30 Tossi 서비스의
가치와 SNS의
미래
/ SKT 김수경매니저, 김민경 매니저
Web2.0 Business Insight of KT
/ KT 조산구 상무
야후!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과 OPEN 전략
/ Yahoo 정진호 Tech. Evangelist
14:30~15:00 Coffee Break / 전시관람
15:00~15:30 3Di 3D인터넷의 미래와 경제적 가치
/ 중앙대학
위정현 교수
Search 2.0 미래 검색시장의
가능성
/ 검색엔진마스터
전병국 대표
Tech Wave Web 2.0 온라인 뱅킹 서비스
/LGCNS 서장원 컨설팅 위원
15:30~16:00 3D입체영상의 소개 및 인터넷 서비스 소개
/ KDC 정보통신
김태섭 회장
Web3.0 검색엔진의 경제적 가치
/ 시맨틱스 조광현 대표
Toward the Mobile Web 2.0
/
ETRI 이승윤팀장
16:00~16:30 3D기반 SNS의
미래
/ Linden Lab
Semantic Search inside Search 2.0
/ 솔트룩스
이경일 대표
Ubiquitous, Web 2.0 and Device Collaboration
/ IBM 장현기 박사
16:40~17:30 Policy & Business Round Table by MIC Chairman : 정보통신부 강대영 미래정보전략본부장
Panel :
- 정보통신정책연구원 고상원 정보통신산업연구실장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기식 IT기술전략연구단장
-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지은희 정책연구센터 팀장
- 한국정보문화진흥원 최두진 정보격차연구센터 단장
- 한인터넷기업협회 허진호 회장

주제 : 웹 생태계의 원활한 발전을 위한 신정부의 IT 정책 방향
17:30 Closing & 경품추첨
* 상기 프로그램은 변동될 수 있습니다.

Posted by Breeze.K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